문화/연예

‘어서와’ 김명수-신예은, “참았던 속마음이 터졌다!” 서늘한 봄밤 ‘눈물 나눔 컷’ 포착!

“세상 예쁘고 아픈 투 샷!”

(반려동물뉴스(CABN)) ‘어서와’ 김명수와 신예은이 한밤중 터져버린 눈물을 조심스레 공유하는, ‘눈물 나눔 투 샷’이 포착됐다.

오는 25일(수)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어서와’는 남자로 변하는 고양이와 강아지 같은 여자의 미묘한 반려 로맨스 드라마다. 0차 티저로 달콤한 분위기를, 1차 티저로 미묘한 판타지를, 2차 티저로 독보적인 감성을, 메인 티저로 아슬아슬한 삼각관계를 보여주며 전례 없던 무드와 예측불허 스토리를 예고해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무엇보다 김명수는 왜, 혹은 어떻게 사람이 되는지 모르지만 때때로 인간 남자로 변신하는 새하얀 고양이 홍조 역을 맡았다. 신예은은 사람에게 상처를 받아도 사람이라면 좋아하고 마는, 선하고 밝은 웃음의 소유자 김솔아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우연히 시작된 ‘한 집 살이’에서 무척 독특한 ‘냥이와 집사와의 관계’를 펼쳐내며 안방극장을 특별한 설렘 속으로 빠져들게 만들 전망이다.

이와 관련 김명수와 신예은이 서늘한 봄밤 공기 속 울컥하는 감정을 공유하는, ‘눈물 나눔’이 포착돼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훌쩍이는 소리에 고개를 갸웃갸웃하는 홍조와 서러움에 북받쳐 눈물을 뚝뚝 흘리는 김솔아가 서로의 곁에 머무는 장면. 홍조는 김솔아의 울음소리가 궁금하다는 듯 호기심 가득한 눈빛을 드리우면서도 함부로 다가서지 않고, 김솔아는 말없이 있어주는 홍조의 온기를 느끼며 감정을 가라앉힌다. 과연 두 사람이 한밤중 슬픈 마음을 나누고 있는 사연은 어떤 건지, 더욱이 한 벤치에서 서로를 외면한 채 등지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김명수와 신예은의 ‘봄밤을 데우는 설움 공유 투 샷’은 지난해 11월 11일 전라남도 담양에서 촬영됐다. 촬영 전부터 각자의 공간에서 감정을 가다듬으며 준비를 하던 김명수와 신예은은 리허설을 시작하자마자 미묘한 홍조와 서글픈 김솔아로 오롯이 거듭났다. 이에 두 사람의 감성이 깨지지 않도록 스태프들 역시 숨을 죽이며 본 촬영이 진행됐다.

더욱이 김명수와 신예은은 서로의 감정에 충실해 깊은 상처를 나누는 극적 상황에 깊게 몰입했다. 김명수는 대사 한 줄 없이 오로지 눈빛만으로 자신만의 선의를 베푸는 홍조를 표현했고, 신예은은 뜨겁게 차올랐다가 서서히 가라앉는 격랑의 감정을 토해냈다. 이어 두 사람의 연기가 절정으로 치닫는 순간 ‘OK 사인’이 울리면서, 김명수와 신예은은 서로에게 박수를 보내며 촬영을 마무리했다.

한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어서와’는 오는 3월 25일 수요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종합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