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연예

해치, 정일우-이경영, ‘착붙 대본 열공’ 포착! 꼭 닮은 연기 열정!

(반려동물뉴스(CABN)) ‘해치’ 정일우-이경영의 착붙 대본 열공이 포착됐다. 두 사람은 쉬는 시간에도 서로의 곁에서 떨어지지 않은 채 연기 열정을 불태우고 있어 앞으로 펼쳐질 이들의 협업에 기대를 높인다.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다이내믹 전개와 배우들의 열연으로 동시간 대 1위를 차지, 월화 최강자의 자리를 확고히 하고 있는 SBS 월화드라마 ‘해치’ 측이 14일 정일우(영조 역)와 이경영(민진헌 역)의 대본 열공 비하인드컷을 공개해 이목을 사로잡는다.

지난 방송에서는 영조(정일우 분)가 보위에 앉으며 본격적인 영조 시대를 알린바 있다. 특히 정치적 대척점에 섰던 영조와 ‘노론의 수장’ 민진헌(이경영 분)이 적에서 협력자로 관계가 변모해 이목을 끌었다. 민진헌은 “앞으로 노론이 전하의 편에 서겠습니다”라며 궐내에서 영조의 든든한 국정 동반자가 될 것을 예고했다. 특히 민진헌은 영조에게 현실적인 충언을 건넸고, 영조는 그런 민진헌의 직언을 받아들이며 열린 군주의 모습을 보이고 있어 앞으로 이들이 그려낼 군주관계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공개된 스틸 속 정일우-이경영은 대본 열공에 몰두하고 있는 모습. 두 사람은 쉬는 시간에도 대본을 꼼꼼히 체크하며 대화를 거듭하고 있다. 특히 정일우는 이경영의 곁에 앉아 그의 조언을 새겨 듣고 있고, 이경영 또한 대본의 대사와 지문을 꼼꼼히 짚어가며 정일우와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어 이들의 형제 같은 케미를 기대케 한다.

특히 이 둘의 모습이 연기 열정으로 불타오르는 듯 꼭 닮아 눈길을 끈다. 대본을 탐독하는 진지한 눈빛과 진중한 태도에서 극 중 영조-민진헌의 관계를 더욱 입체적으로 그려내기 위한 각별한 노력을 엿보게 한다.

SBS ‘해치’ 제작진은 “현장에서 정일우-이경영은 돈독한 선후배 관계를 보여주고 있다”며 “정일우는 이경영에게 연기에 대한 조언을 구하고, 이경영은 그런 정일우에게 칭찬과 조언을 아끼지 않는 등 서로를 챙기고 있다”고 말했다. 덧붙여 “앞으로 정일우-이경영은 새로운 협업의 정치를 보여줄 예정이니, 이들의 시너지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SBS 월화드라마 ‘해치’는 매주 월화 밤 10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