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연예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6살 연하 남편 둔 맏며느리 에스더 새롭게 등장, 시어머니와의 갈등폭발! 이유는?

- 새로운 며느리 등장! 6살 연상연하 부부 에스더&김주황
- 아영의 집에서 벌어진 시어머니의 아찔한 초대!
- 일본인 며느리 시즈카, 무려 6년 만에 즐기는 오붓한 데이트!?

(반려동물뉴스(CABN)) 화제 속에 방송중인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오늘 7일 방송에는 새로운 며느리가 등장한다. 그 주인공은 6살 연상연하 부부 에스더와 남편 김주황. 이른 아침, 가족들의 식사를 준비하는 에스더와 아들 호세의 등원 준비를 책임지는 남편 주황을 통해 두 사람이 육아와 살림을 자연스럽게 분담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후 호세 등원을 마친 주황은 재택근무를 하며 점심식사를 준비하는 등 가정적인 남편의 면모를 톡톡히 드러내기도 한다. 하지만 평화롭게만 보였던 두 사람 사이에 무거운 대화가 시작된다. 얼마 전 시어머니와의 관계가 급속하게 냉각된 에스더,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이어서, 갑자기 통보받은 ‘시어머니의 지인 초대’에 당황한 전업주부 며느리 백아영의 이야기가 담긴다. 한껏 멋을 내고 며느리 집에 도착한 시어머니는 아영이 없는 동안 정태를 도우며 고생했다는 이야기를 하다가, 교회 사람들을 초대했다는 통보를 한다. 부부와 일절 상의도 없이 이뤄진 '시어머니 지인집들이'! 아영과 정태의 새집에 찾아온 시어머니의 지인들. 집 구경 후, 다 같이 다과를 즐기는 자리에서 시어머니의 지인들이 예상치 못한 이야기들을 꺼내는데. 갑작스레 맞이한 ‘시어머니 밭’에 홀로 핀 ‘며느리 꽃’ 아영에게 일어난 일들이 공개된다.

마지막으로 창환과 오붓한 데이트에 나선 일본인 며느리 시즈카의 모습이 담긴다. 시누이는 자신이 아이들을 돌보고 시즈카 부부에게 둘만의 시간을 갖게 해주겠다고 나선다. 6년 만의 데이트에 들뜬 시즈카가 꽃단장을 하지만, 불안한 마음은 어쩔 수 없다. 더구나 아이들 없는 시간이 너무 오랜만인 부부는 어색하기만 한데. 과연 시즈카는 모처럼의 데이트를 즐길 수 있을까?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비로소 ‘행복한 나라’로 향하는 진정한 가족 이야기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오늘 7일 오후 8시 55분 MBC에서 확인할 수 있다.